‘아동‧청소년의 제안, 정책이 된다’…영주시 ‘첫 아동청소년 정책창안대회’ 열려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보도자료 HOME

‘아동‧청소년의 제안, 정책이 된다’…영주시 ‘첫 아동청소년 정책창안대회’ 열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5회 작성일 19-09-03 17:36

본문

경북 영주시가 지역 청소년을 주인으로 세우고 이들의 목소리에 눈 마주하고 귀 기울이는 자리를 마련했다.

 

시는 지난 31148아트스퀘어 대회의실에서 1회 아동청소년 정책창안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영주시가 청소년들의 정책참여 길을 열어주고 학교와 청소년기관이 함께 만들어낸 협치의 좋은 사례로 손꼽힌다.

 

지난 7월 참가자를 모집한 예선에는 모두 20개 팀, 81명이 참가다. 영주시는 이들을 대상으로 제안내용의 진정성과 실효성, 지속성, 논리성 등 실생활에서 겪을 수 있는 문제의 발견에 중점을 둔 예선심사를 진행해 본선에 진출할 6개 팀을 선정했다.

 

본선 대회는 아동과 청소년이 본인 스스로의 문제를 직접 정책으로 제안해 지역사회의 주체로서 참여 해보는 것으로, 본선 6개 팀이 프리젠테이션과 질의응답을 통해 본인들의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발표했다.

 

대회결과 대상은 청청팀(영광여자중학교 권현서외 3)이 제안한 청소년 복합 안전 놀이시설 마련이 차지했다. 청소년의 여가활동을 위한 문화복합센터 조성에 대한 주제를 다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우수상 2팀은 김김히어로즈팀(동산여자중학교 김서현 외 1)이 제안한 ALWAYS WITH YOU 청소년 안전길과 동그랑땡 산더미팀(동산여자중학교 이세민 외 2)이 제안한 “TAB 정책(Teenager Bus)”이 수상했다.

 

우수상 3팀은 전문*인팀(영주고등학교 변상혁 외 4)이 제안한 전문 인문학 강좌와 체험프로그램과 우아소팀(남산초등학교 김가은 외 1)이 제안한 우리들의 안전을 지켜주세요”, 영주시청소년참여위원회팀(영광여자고등학교 홍현서 외 4)이 제안한 서천둔치 활성화 방안이 각각 수상했다.

 

시는 이번 대회를 통해 채택된 우수한 아이디어를 부서별 검토과정을 통한 실현 여부와 예산확보 등의 후속 조치를 거쳐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대회가 첫 회임에도 불구하고 아동·청소년 20팀의 80여명이 참가해 반응이 뜨거웠다. 회를 거듭하게 되면 다양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들이 더 많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청소년들이 시정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창안대회를 정례화 하겠다고 밝혔다.

 

대회결과

시상결과

팀 명

제안제목

참가자

비고

대 상

청청

(/소년을 위한

/소년의 놀이터)

청소년 복합 안전 놀이시설 마련

(청소년 여가활동을 위한 문화복센터 : 도서실, 스터디카페, VR체험 및 영상실,

파티룸, 프로그램실, 체력단련실)

권현서,,이사민,

장선혜, 장세원

중등

최우수

김김 히어로즈

ALWAYS WITH YOU 청소년 안전길

(청소년들이 위험하다고 느끼는

어두운 골목 등에 셉티드 환경 적용

-벽화, 가로등, CCTV, 로고젝터 등)

김서현, 김영은

중등

최우수

동그랑땡 산더비

(동산)

TAB정책(Teenager Bus)

(등하교 시간 청소년 전용 버스 운영)

이세민, 신소은

임예원

중등

우 수

전문*

전문 인문학 강좌와 체험프로그램

(지역문화와 연계한 인문학 강좌 체험교육)

변상혁, 김상곤

김관택, 이현종

유찬욱

고등

우 수

우아소

(우리들의

아름다운 소리)

우리들의 안전을 지켜주세요

(학교 앞 육교 지붕설치 및

횡단보도 양방향 신호등 설치)

김가은, 이하은

초등

우 수

영주시청소년

참여위원회

서천둔치 활성화 방안

(인라인 스케이트 및 돗자리대여

그늘막, 쓰레기통 등 편의시설 설치)

홍현서, 이석현

전민정, 김민서

김가연

고등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