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보도자료 HOME

영주시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163회 작성일 19-04-17 23:04

본문

영주시 적서동, 문수면 권선리 일원 1.363년간


 영주시는 첨단베어링 산업단지 개발대상지인 적서동, 문수면 권선리 일원 에 지난 327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1.69)한데 이어 417일 부터 20224월까지 3년간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1.36)했다고 밝혔다.

 

 이렇게 첨단베어링 산업단지 개발대상지 토지에 대해 개발행위 제한지역으로 지정하는 이유는 사업시행 전 무분별한 난개발을 방지하고 사회·경제적 손실을 사전에 예방해 사업추진을 원활하게 하기 위함이다.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되면 건축물의 건축 및 공작물의 설치 토질의 형질변경 토석의 채취 토지 분할 및 적체행위 등이 금지된다. 다만, 개발행위허가 제한 고시일 이전까지 접수된 개발행위허가나 행위제한 고시일 이전에 인·허가를 득한 경우는 제외된다.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공시공고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영주시 첨단베어링산업지원단 및 휴천3, 문수면행정복지센터에서 열람할 수 있다.

 

 박정락 첨단베어링산업지원단장은 이번 조치는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의 도시관리계획이 결정될 경우 용도지역의 변경이 예상되고 그에 따른 개발행위허가의 기준이 크게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개발 전 보상을 염두에 둔 무분별한 개발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영주시 베어링 국가산업단지는 총 사업비 2500억원, 130규모로 영주시 적서동문수면 권선리 일원에 조성될 계획이며, 금년도에 신규 투자사업 타당성 검토를 실시해 2022년 국토교통부로부터 국가산단 사업계획 승인을 받아 2023년 사업을 착공할 예정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